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4.24 화 08:06
HOME 언론계
'부동산 대박' 염태영, 수원일보 정정보도 청구 포기?수원시장 아닌 개인 자격으로 반론보도만 청구…26일 조정기일
   


염태영 시장이 수원일보가 지난달 20일 보도한 '부동산 대박 현실로…염태영 땅 시세차익 40억원' 기사와 관련 지난 18일 언론중재위에 정정보도가 아닌 반론보도를 청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언론중재위는 지난 12일 염시장의 정정보도 청구에 대해 "왜 염태영 시장 개인의 일을 수원시 공무원이 대리하느냐"며 당사자 적격을 문제삼아 취하를 요구, 심리가 10여분만에 종결된 바 있다.

중재위원들은 입북동 땅투기건으로 다시 언론중재위 제소를 하려면 공무원들을 시키지 말고 염시장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었다.

이에 염시장이 수원시장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언론중재위에 '반론보도'를 청구한 것이다.

반론보도는 정정보도와는 본질적으로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정정보도는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달라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아 달라는 것인데 반해 반론보도는 당사자가 자신의 주장을 보도해달라는 것이다.

염시장은 지난해에도 3차례 본보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에 정정보도를 청구한 바 있으나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같이 지난해에 이어 지속적으로 본보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에 제소를 하고 있는 염시장은 본보에 1억5천여만원의 민사손해배상을 청구해 소송이 진행 중이다.

또한 염시장은 입북동 땅투기 보도 이후, 120만 시민 앞에 명확한 해명을 요구하는 본보에 대해 모든 광고비 집행 전면중지, 3·1정신살리기 시민한마당 등 모든 행사예산 집행 전면중지 등의 군사독재 시절에서나 볼 수 있는 언론통제 조치를 취하고 있다.

1조2천억원대 개발계획을 공청회 한번없이 선거두달전 갑자기 발표한 염태영 시장.

그후 본보의 보도로 개발예정지와 250m거리에 자신의 땅 770여평과 반경 1km 거리에 16,420여평의 염씨일가 땅이 발견돼 사면초가의 처지가 됀 '부패제로 청렴제일'을 자랑하는 염시장.

그는 본보의 보도 이후 계속 자신의 땅은 고압선이 지나가는 개발불가능한 땅이며 절대농지여서 부동산 대박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해왔으나 '부동산 대박'은 본보의 보도 그대로 현실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여권의 한 인사는 "염시장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지 말라"며 "땅값 상승도 중요하지만, 핵심은 자기땅과 염씨일가땅 17000여평이 있는 곳에 천문학적 규모의 개발계획을 세운 사람이 그게 발각됐는데도 반성과 해명은 커녕 이를 보도한 언론을 탄압하며 스스로를 청렴시장이라고 자랑하는 황당무계함"이라고 말했다.

한편, 염 시장이 23일 시의회 시정연설에서 내년 수원시의 7가지 주요 시정운영 기본방향을 밝혔는데 여기엔 그가 5년 내내 지속적으로 강조해온 부패청산 · 청렴도시 등이 빠져있어 눈길을 끈다.

7가지 주요 시정운영 기본방향은 다음과 같다. ▲젊은 수원 추진 ▲양질의 일자리로 생활안정 도모 ▲다시 찾고 싶은 문화도시 수원 조성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조성 ▲소외와 차별 없는 복지도시 실현 ▲지속가능한 미래도시 조성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시스템 확충.

   
염 시장이 23일 수원시의회 시정연설에서 내년 수원시의 7가지 주요 시정운영 기본방향을 밝혔는데 여기엔 그가 5년 내내 지속적으로 강조해온 부패청산, 청렴도시 등이 빠져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수원시>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icon관련기사 icon'부동산 대박' 염태영, 수원일보 언론중재 제소 취하 왜? icon[단독] 염태영 시장, 입북동 땅매매 해명 '허위'로 드러나 icon'부동산 대박' 현실로…"염태영 땅 시세차익 무려 40억원" icon"염태영 수원시장 땅 공시지가가 하락했다고?" icon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일보 고소…1억 5천여만원 청구 icon檢察 "염태영 땅값 상승 가능성 사실 인정"…'뉴시스 오보' 재확인 icon염태영 시장 땅투기 불가능 <뉴시스> 기사…'명백한 오보' icon염태영 수원시장, 땅비리시민연대 공개질문에 답변 못해 icon"염시장 입북동 땅투기 비리 해명, 끝까지 촉구" icon수원 12개 시민단체 "염태영 시장 구속수사 하라" icon염태영 시장, 토지매입 後 다음날 개발계획 직접 발표 icon염태영 소유 토지…시세차익 큰 개발계획 경계 '밖으로' icon염태영 市長 땅 비리…수원시 공무원노조 '공식대응' 나선다 icon염태영 시장 입북동 땅투기 비리… 檢察 '봐주고 있나' '손 놓고 있나' icon[기자의 눈] 염태영 시장, 청렴 실천의지가 있는가 icon수원시 청렴인사 기본계획 발표… 시민·공무원 '갸우뚱' icon'염태영 시장 입북동 비리 혐의'…엄정수사 목소리 높아져 icon'입북동 비리' 해명 하랬더니… 수원시, 본지 광고 중단 icon[단독] 염태영, 市長직분 이용 '부동산 대박' 노렸나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