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3 화 07:58
HOME 사회
수원시공무원노조 '염태영 입북동 땅투기' 해명 촉구"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과 연대해 염시장 퇴진운동 벌일 것 천명"

수원시공무원노동조합(이하, 수공노)이 1일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입북동 땅투기를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수원일보의 "부동산 대박 현실로…염태영 땅 시세차익 40억원" 제하의 기사 등 염시장의 땅비리에 관한 연속보도를 근거로 한 것이다. <관련기사 하단 참조>

염 시장은 1조2천억원대 개발계획을 공청회 한번 없이 선거 두달 전 갑자기 발표하고, 그 후 개발예정지 250m 거리에 자신의 땅 770여평과 반경 1km거리에 염씨일가땅 16,420여평이 발각돼 '첨단 땅투기 시장'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수공노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염태영 시장에게 입북동 땅투기 해명에 이어 염시장의 농지법 허위해명에 대해서도 책임있는 자세로 답변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염 시장이 입북동 농지교환에 대해 '농지법의 부정형 농지 정형화 권고'에 따른 것이라고 공식해명을 했으나,

본보가 법제처와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를 취재한 결과, 이는 전혀 근거가 없는 '허위로 꾸며낸 말'이라는 것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수공노는 공무원 자살을 부른 2012년 소통교육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수원시가 추진한 소통교육을 받은 38명의 공무원 중 2명이 자살했다. (1명이 더 자살했다는 제보가 있어 자살자는 총 3명으로 추정되나 시청과 구청은 계속 취재를 거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염상훈 시의원은 지난달 26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러한 소통교육의 문제를 제기한 최모씨의 의견을 받아들이기는커녕 해임과 강등처분을 시켰으나 법원에서 최씨가 승소판결을 받았다"며 소통교육제안자를 징계해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수공노는 "염 시장은 지난 30일 인사발령에서 지종덕 노조위원장을 보복성인사하는 옹졸함의 극치를 보였다"며 "이는 조직발전을 위한 내부의 의견을 듣지 않는 검증받은 불통시장으로서 조선시대 폭군의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수공노는 만일 위 사항들에 대해 염 시장이 이행을 거부할 경우에는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과 각 단체가 연대해 '염태영 수원시장 퇴진운동'을 벌일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