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지사, 멘토링 봉사 종교지도자와 오찬
남경필 지사, 멘토링 봉사 종교지도자와 오찬
  • 김수경 기자
  • 승인 2016.01.25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공직자들을 위한 심리상담 봉사자(멘토)로 활동 중인 종교계 지도자와 25일 굿모닝하우스(옛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날 오찬에는 용주사 성무스님, 천주교 수원교구 김상순 신부, 부천 원미동교회 김영진 목사 등 지난 4년 동안 경기도청에서 상담 봉사를 진행해 온 불교와 천주교, 개신교 소속 종교계 멘토 16명과 신임 위촉된 멘토 1명이 참석했다.

도는 지난 2012년부터 4년 동안 경기도 본청에서 월 3회 종교지도자 공직자 멘토 상담방을 운영해 오면서 불교 9명, 개신교 12명, 천주교 10명 등 총 31명의 종교 멘토들이 222회의 상담을 실시했으며 공직자 269명이 상담에 참여했다.

남 지사는 이날 우수 멘토로 선정된 불교계 봉녕사 적연스님과 천주교계 성 빈센트 드 뽈 자비의 수녀회 박성옥 수녀, 개신교계 부천 원미동교회 김영진 목사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성 빈센트 드 뽈 자비의 수녀회 남옥윤 수녀에게는 신교 멘토 위촉장을 전달했다.

남 지사는 "종교지도자께서 도청 공직자들의 멘토로 직원들의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건강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신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