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06:43 (금)
수원시 정자1동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수원시 정자1동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2.28 0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에서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0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장안구 정자1동 수원SK스카이뷰아파트에 사는 51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차량 탁송 및 대리운전 기사로 일하는 10번 확진자는 지난 25일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채취를 받은 뒤 26∼27일 자택에서 생활했다. 자택에는 확진자 이외 2명의 가족이 살고 있다.

이날 수원시에서는 장안구 정자2동 한마루아파트에 사는 38세 여성(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직원)과 영통구 광교2동 광교호반마을 22단지 아파트에 사는 41세 남성(안양 2번 확진자의 접촉자)을 포함해 확진자가 3명이 한꺼번에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