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5 07:44 (화)
'도박'이라더니 암호화폐 투자한 정부·공공기관…4년간 500억
'도박'이라더니 암호화폐 투자한 정부·공공기관…4년간 500억
  • 사회팀
  • 승인 2021.05.06 0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정부와 공공기관이 최근 4년간 암호화폐(가상화폐, 가상자산) 관련 펀드에 500억원 가량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 부처 및 공공기관 5곳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가상화폐 관련 투자상품에 총 502억1500만원을 투자했다.

기관별로는 Δ중소벤처기업부 343억원 ΔKDB산업은행 117억7000만원 Δ국민연금공단 34억6600만원 Δ우정사업본부 4억9000만원 Δ중소기업은행 1억8900만원이다.

각 기관은 직접투자가 아닌 펀드를 통한 간접투자 방식으로 투자했다. 해당 펀드는 업비트, 빗썸 등 국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에 직접 투자했다.

중기부는 2017년 193억원을 시작으로 2018년 28억원, 2019년 92억원, 2020년 6억원, 2021년 24억원을 투자했다. 산업은행도 2017년부터 3년간 매년 적게는 35억원에서 많게는 42억8000만원씩 투자했다.

중기부는 "모태출자펀드에서 4개 기업에 343억원을 투자했다"며 "모태출자펀드 투자, 관리 등 업무는 관련 법에 따라 벤처캐피탈(창업투자회사 등)인 업무집행조합원이 진행한다"고 의원실에 설명했다.

윤 의원은 "암호화폐가 '도박'이라면 공공기관의 거래소에 대한 투자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라며 "정부가 가상자산에 대한 인식을 바꾸지 않는 이상 이같은 모순은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