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07:24 (금)
도, 우수청년공간 4개소 선정. 경기청년공간 운영 내실화 기대
도, 우수청년공간 4개소 선정. 경기청년공간 운영 내실화 기대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7.14 0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시·군에서 운영 중인 ‘경기청년공간’을 대상으로 우수청년공간 공모를 진행한 결과 수원시 청년바람지대, 안양시 범계역 청년출구, 김포시 사우청년지원센터, 군포시 청년, 쉼미당 등 4개소를 우수청년공간으로 선정했다.

경기도와 경기복지재단은 지난 4월부터 7월 초까지 우수청년공간 선정을 위해 공모에 신청한 13개 청년공간을 대상으로 현장평가단, 설문조사, 선정심의위원회를 진행해 평가했다.

수원시의 청년바람지대는 지역 청년기업·단체와의 우수한 협업 체계를 갖춰 취·창업, 소모임, 휴식 공간 등으로 애용되고 있다. 안양시의 범계역 청년출구는 우수한 접근성을 바탕으로 청년이 스스로 기획한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청년 역량 강화에 효과적이라고 평가받았다.

김포시의 사우청년지원센터는 청년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렴해 수요자 맞춤형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한다는 점, 군포시의 청년, 쉼미당은 지역사회와 적극적인 소통으로 지역특성에 맞는 프로그램을 유연하게 추진한 점을 각각 인정받았다.

도는 우수공간에 프로그램 운영 및 홍보 사업비 5,000만원씩을 지원하고 선정된 청년공간과 우수프로그램을 대상으로 경기도 차원의 적극적 홍보도 진행한다. 우수청년공간으로 선정되지 않은 9개소에도 프로그램 개발 지원 명목으로 200만원씩을 지원한다.

우수청년공간 선정 외에도 도는 시·군 청년공간과의 정기적 소통과 홍보, 전문가 컨설팅 등을 통해 우수프로그램 및 운영상 문제점을 공유하고 개선하는 데 앞장설 계획이다.

문정희 경기도 복지국장은 “도는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청년들이 능동적으로 사회활동에 참여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우수청년공간 선정은 청년공간 활성화 사업의 시작점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많은 청년이 청년공간에서 필요한 부분을 지원받고,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2018년부터 청년공간 15개소 조성을 지원해 현재 9개소를 운영, 6개소를 조성하고 있다. 시·군 자체적으로도 청년공간을 조성·운영하고 있다. 청년공간이란 취·창업상담, 심리상담, 문화행사 등 청년들의 수요를 반영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복합 공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