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07:24 (금)
단일화는 11월에?…윤석열의 이유있는 '마이웨이'
단일화는 11월에?…윤석열의 이유있는 '마이웨이'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7.19 07: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권 도전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오월어머니회 회원들과 간담회 등을 갖기 앞서 별관 건물을 바라보고 있다. 2021.7.17/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도전 선언이 19일로 4주차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그를 향한 제1관심은 국민의힘 입당 여부다.

대권도전 선언 후 지난 3주 동안의 행보와 전망을 종합하면 '11월 야권후보 단일화'에 나서는 것이 유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지율이 하락했지만 여전히 선두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점은 입당 명분을 약화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윤 전 총장은 지난 3주간 장모의 실형과 법정구속, 아내 김건희씨의 과거 유흥업소 근무 의혹 등 악재를 잇달아 마주했다.

여기에 각종 미담이 회자하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정치 선언과 동시에 전격적인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로 한 것이 대비 효과를 가져오며 지지율이 하락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또 중도로의 확장을 강조한 윤 전 총장의 초반 행보가 안보와 자유시장경제 등 보수층의 관심사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 확장성을 바랬던 유권자들의 기대감을 떨어뜨렸다.

그러나 본인 의혹이 아니고 과거에 이미 제기됐던 의혹이자 해명이 이뤄졌다는 점, 윤 전 총장이 "누구도 법 적용에 예외는 없다"며 정면 돌파를 선택하면서 이 같은 악재는 생각보다 큰 파장을 일으키지 못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각종 의혹과 이벤트가 휩쓸고 지나갔지만 일단 지지율 방어에는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TBS 의뢰로 지난 9~10일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윤 전 총장은 29.9%, 이재명 경기지사는 26.9%를 기록했다.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10~11일 조사한 결과에서는 윤 전 총장이 26.4%, 이 지사는 25.8%를 기록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2~13일 조사한 결과는 윤 전 총장이 27.8%, 이 지사는 26.4%를 보였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업체의 지난 12~14일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26%, 윤 전 총장이 20%를 기록했다.

이 지사 또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서는 일부 역전을 허용하기도 했으나, 다자 구도나 범야권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여전히 선두를 유지하는 윤 전 총장이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금의 지지율이 유지한다고 가정한다면 굳이 국민의힘에 입당할 이유가 없다"고 말한 것도 이 같은 상황을 근거로 한다.

 

 

 

 

 

대권 도전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역사의 문 앞에서 참배 소감 등 인사말하고 있다. 2021.7.17/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에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웬만한 리스크는 털어낸 것일 수 있다는 조심스런 평가도 내놓는다. 김 전 위원장은 "(지지율을) 걱정할 필요 없다"며 "윤 전 총장이 현재와 조금 다른 형태로 움직인다면 지지도를 향상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도 했다.

여권의 공세가 윤 전 총장에게 집중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친노(친노무현) '대모' 격인 한명숙 전 국무총리는 '조국 사태'에 대해 "윤 전 총장 등 검찰주의자들이 지휘권을 가진 상관을, 온 가족을 볼모로 무자비하게 도륙했다"며 강력하게 비판했고, 윤 전 총장과 대척점에 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지난 16일 "정치 야망을 숨기고 있으면서, 자기는 정치를 안 한다고 소명하고 직무배제 효력정지를 받아내 임시처분으로 복귀했다가 본인에게 불리할 만하니까 검찰을 그만두고 정치를 하는 것"이라고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친문세력의 구심점인 조 전 장관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에 대한 비판을 계속하고 있다.

야권에서 경쟁하게 될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에 비해 정권과 맞선 전력이나 강도가 약하다. 여권의 주 공격대상이 윤 전 총장이 될 수밖에 없는 셈인데, 이것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을 떠받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추 전 장관 등 친노·친문 세력이 윤 전 총장을 공격하면 할수록 윤 전 총장 입장에서는 나쁠 것이 없다"며 "중도보수층이 윤 전 총장에게 결집할 수 있는 단초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독자행보에 대한 의지도 계속해서 읽히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황준국 전 주(駐) 영국대사를 후원회장으로 위촉했다.

황 전 대사는 오는 19일부터 등록신청과 홈페이지 개설 등 후원회 운영에 필요한 절차를 진행한 후 이달 마지막주부터 후원금 모금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에 대한 관심이 후원금 모금 과정에서 증명된다면 독자행보가 더 탄력받을 것이란 관측이다.

윤 전 총장은 '윤석열이 듣습니다'란 민심 탐방에도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제헌절을 맞아 헌법수호 정신을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며 광주를 방문한 윤 전 총장은 오는 20일 보수의 성지 대구를 방문할 계획이다.

대선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는 충청과 외연확장을 위한 호남 방문에 이어 주 지지층이 몰려 있는 영남을 방문하며 대권 행보를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