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07:24 (금)
野, 김경수 수감에 또 '수혜자 文' 공세…"꼬리 말고 진짜 몸통 찾아야"
野, 김경수 수감에 또 '수혜자 文' 공세…"꼬리 말고 진짜 몸통 찾아야"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7.27 07: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26일 오전 경남 창원시 마산구 창원교도소 앞에서 재수감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야권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고 26일 재수감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와 관련해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거듭 촉구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대선 당시 댓글과 여론 조작이 버젓이 일어났다는 것은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 큰 치욕"이라며 '민주주의 파괴' '국민주권 도둑질'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시 문재인 후보 부인 김정숙씨는 '경인선' 회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경인선에 가자'고 외쳤다. 드루킹이 전달한 이력서는 청와대 비서관에게 전달됐다. 일본 대사, 오사카 총영사, 센다이 총영사 자리가 흥정하듯 오갔다"며 "김경수 한 사람이 저지를 수 있는 수준의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공작, 여론조작으로 대통령직을 도둑질해 가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범죄"라며 문 대통령을 겨냥해 "왜 국민들에 대한 사과조차 하지 않는 거냐. 또 선택적 침묵을 하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또 "버티면서 적당히 시간만 때우면 된다고 본다면 오산"이라며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보는 것이 일반 국민의 상식이다. 진짜 몸통을 찾기 위한 여정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허익범 특검 연장을 주장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핵심 측근이 후보와 상의도 없이 여론조작 같은 엄청난 규모의 불법적인 일을 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원 지사는 "김 전 도지사는 사건의 '꼬리'에 불과하다. 여론조작 공동체를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인선에 가자'고 한 김정숙 여사도 겨냥, "김 여사의 목소리를 국민이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측근이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고 재수감됐다. 왜 말이 없나. 최대 수혜자가 본인이라서 그런가"라고 문 대통령을 겨냥, "국민이 부르면 광화문 광장으로 나오겠다던 대통령은 4년 내내 청와대에 꼭꼭 숨어 '숨바꼭질 대통령'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비판했다.

대권주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국기문란 주범은 문재인, 김경수"라며 "김경수의 '대선 여론조작' 범죄행위를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알았을 것이란 의심은 '합리적 의심'"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는 요구는 정치공세를 넘어서는 '국민적 요구'"라며 "대선 여론조작을 문 대통령이 알았는지 몰랐는지, 김정숙 여사가 대통령 경선 현장에 '경인선'을 왜 찾았는지, 문 대통령이 직접 밝히기 바란다"고 겨냥했다.

범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돕고 있는 김영환 전 의원은 "수개월에 걸친 선거부정이 이루어지고 그 최대 수혜자가 문 대통령이라는 것을 아무나 붙잡고 물어보라"며 "문 대통령의 증언을 듣고 싶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