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07:24 (금)
與원팀 협약 시도, '반나절'만에 무색…李-李 부글부글
與원팀 협약 시도, '반나절'만에 무색…李-李 부글부글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7.29 0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들이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1차 TV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 2021.7.2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은 본경선 첫 TV토론에서 수일째 부딪힌 쟁점을 두고 또 충돌했다. 당 지도부 주도로 열린 '원팀 협약식'에서 선언문에 선서하고 "우리는 원팀"이라고 외친지 불과 8시간여만이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28일 오후 연합뉴스TV·MBN 공동 주관 토론회에서 "이 지사의 국회에 대한 태도가 오락가락하다. 재난지원금에 '날치기'라며 야당이 번복하니 왜 번복하냐고 야당을 비판했는데, 법사위원장을 넘기는 여야 합의는 철회해야 한다고 한다"며 날을 세웠다.

이에 이 지사는 "말을 바꾼 것이 아니라 상황이 바뀐 것"이라며 "오히려 후보님이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꾸신다. 참여정부 때 대통령 사면권을 제한하자고 했다가 이후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한다"며 이 전 대표의 사면론 주장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송영길 대표가 '금도' 단어까지 꺼내게 했던 이 지사의 '백제' 발언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논란도 결국 또 튀어나왔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그 발언 녹음을 보내셨는데 그게 전체가 아니더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가 과거 이 전 대표에게 '백제' 발언을 이미 했다고 주장한 것에는 "나를 만났을 때 '백제' 발언은 없었다"고도 했다.

이에 이 지사는 "날 지역주의로 공격하기 위해 지역주의 망령을 끌어낸 데에는 책임질 필요가 있다. 사실을 왜곡해 공격하는 것을 흑색선전이라고 한다"며 맞섰다.

또한 "대통령이란 주어진 권한을 남용해도 안 되고, 부정부패, 친인척, 측근 비리도 안 된다. 무능해서도 안 된다"며 이 전 대표 측근의 옵티머스 의혹도 꼬집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공방에 가세했다. 정 전 총리는 이 전 대표에게 노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반대표 행사를 재차 확인하고 이 지사에겐 '백제' 발언을 문제 삼으며 호남 출신으로서의 존재감을 부각했다.

원팀 협약이 무색해질 조짐은 사실 협약식 직후부터 감지됐다.

이 지사는 협약식 후 기자들과 만나 "부당한 것은 시정하겠다"고 말했고, 이 전 대표는 "어제부터도 이야기를 않고자 노력했고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면서 묘한 신경전을 주고 받았다. 정 전 총리는 "네거티브를 한 적이 없다. 철저한 도덕성 검증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 측과 이 전 대표 측은 토론회 후 논평을 통해서도 충돌했다.

이 지사 측은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는 국민께 드린 약속을 반드시 지켜왔다는 점에서, 국민의 삶을 바꾸는 유능함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지 않은 청렴한 정치인이라는 점에서 전 국민의 선택을 받을 확장성을 가졌다고 자부한다"며 백제 논란의 연관 발언이기도 한 '확장성'을 거론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이재명 후보는 상대 후보를 비난하고, 백제 발언 등 흑색선전으로 토론 예의에 어긋한 모습을 보였다.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는 지난해 7월 30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후보를 만났을 당시 '백제 발언'과 '덕담'을 나눈 적이 없다"며 "(이 지사가) 없었던 일을 있었던 것처럼 말하며, 그것을 낡은 지역주의로 포장해 당원과 국민의 귀를 현혹하는 일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박용진 의원은 토론회 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좀 절제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백제발언과 지역주의 논란, 후보의 과거문제, 측근 친인척 문제를 가지고 검증이라는 이름의 네거티브 공방이 계속됐다"며 "국민들께서 짜증내고 관심 잃을까 봐 걱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