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07:24 (금)
수원일자리센터, 6월까지 1818명에게 민간사업체 일자리 찾아줬다
수원일자리센터, 6월까지 1818명에게 민간사업체 일자리 찾아줬다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8.02 0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일자리센터가 올해 상반기에 구직자 1818명에게 민간사업체 일자리를 찾아주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1월부터 6월 30일까지 수원일자리센터에 구직 등록을 한 시민은 8,599명이었고, 센터는 구직자를 대상으로 2만 8988회에 걸쳐 취업을 알선했다. 그중 1818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업체가 수원일자리센터에 구인을 요청한 건수는 2589건이었고, 구인 요청 인원은 5250명이었다.

고용 형태는 상용직(시간선택제 포함)이 55.1%, 계약직(시간선택제 포함)이 43.6%, 기타 1.3%로 상용직 비율이 높았다. 수원일자리센터는 일용직 취업지원은 하지 않는다.

수원시는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라 ‘과밀억제권역’으로 지정돼 ▲대기업 입지제한 ▲공업지역 신규 지정 불가 ▲공장 총량제 등 여러 가지 제한을 받아 공장등록 수가 적다.

이런 제약으로 인해 제조업 등 업종의 구인 수요가 적고, 구직 수요는 많은 ‘전형적인 주거형 도시’에 해당하지만 수원시는 체계적인 일자리지원정책으로 약점을 극복하고 있다. 

수원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위축된 고용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구인·구직 취업알선, 상담, 채용행사, 취업 지원 프로그램 등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56개 기업이 참여한 ‘2021 수원시 일자리박람회’를 열었고, ‘희망일터 구인·구직의 날’ 등 소규모 채용행사를 5차례 열었다. ‘청년희망드림’·‘중장년 재취업’ 등 장기 취업지원프로그램과 청년·경력단절여성·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하는 단기 취업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수원일자리센터가 상반기에 진행한 일자리상담은 방문 상담 2만 3332회, 전화 상담 11만 879회 등 13만 4211회에 이른다.

2010년 2월 개소한 수원일자리센터는 수원시청 본관 1층에 있다. ▲구인·구직 상담, 취업 알선 ▲구인·구직 행사 개최 ▲맞춤형 취업 교육 프로그램 운영 ▲동 행정복지센터(26개소)·수원델타플렉스 내 상담실 운영 등 업무를 한다.

수원시 일자리정책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얼어붙은 고용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방역 절차를 준수하면서 채용행사를 꾸준히 개최할 것”이라며 “9월부터 12월까지 6차례 이상 소규모 채용행사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어 “포스트코로나시대에 대비해 질 높은 신규 구인처를 꾸준히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원시 홈페이지( https://www.suwon.go.kr) ‘시정소식’ 게시판에서 채용행사에 관한 상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