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07:19 (목)
與 '尹 고발 사주' 공세 vs 野 '이재명·박지원 의혹' 맞불
與 '尹 고발 사주' 공세 vs 野 '이재명·박지원 의혹' 맞불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9.17 0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의혹 대응 문건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여야가 16일 국회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에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충돌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선 윤 전 총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 관련 질문이 집중적으로 쏟아졌다.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무슨 근거로 손준성 검사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고발장을 보냈다고 하느냐"며 "손 검사가 윤석열의 사람이냐"고 따져 물었다.

박 장관은 "조성은씨의 여러 인터뷰, 조작 가능성이 극히 희박한 텔레그램이란 디지털 정보, 조씨가 대검 감찰부와 공수처에 인터뷰 내용과 동일한 취지의 진술을 했다"며 "손 검사는 윤 전 총장의 측근 중의 측근"이라고 답했다.

이에 최 의원은 "일반 독자보다 못한 추리력"이라고 꼬집었고 박 장관은 "잘못된 판단"이라고 맞받아쳤다.

최 의원은 이 지사의 대장동 의혹을 거론하며 재차 반격에 나섰다.

그는 "고발이 이뤄지면 바로 피의자로 입건할 의향이 있느냐, 피의자의 가능성이 높다"고 했고, 박 장관은 "현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된 것으로 안다. 제 소관이 아니다. 제가 말하기 이른 것 같다. 검찰에 그런 일이 있으면 공정하게 균형에 맞춰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전 총장 재직 당시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가 연루된 각종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을 추궁했다.

서 의원은 김웅,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거론하며 "이분들이 다 검사 출신이다. 대한민국 검사가 왜 이러느냐"며 고발 사주 의혹을 '국정농단 사건'으로 규정했다.

이에 박 장관은 "언론·국회 대응 차원이라는 (윤 전 총장 측) 변명은 문제"라며 "장모 대응 문건과 함께 놓고 보면 휘하 조직의 과잉 충성인지 진상을 규명해봐야겠으나 (검찰조직의) 사유화라는 지적에 상당 부분 공감 가는 면이 있다"고 답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언론중재법 관련해 질의를 하고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논문 표절 의혹도 민주당의 공격 대상이 됐다.

윤영덕 민주당 의원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의 질의에서 국민대가 검증시효를 이유로 김씨의 논문 조사 불가 방침을 내린 것과 관련해 "김씨 논문에 대해 교육부가 할 수 있는 조치가 있나"라며 "논문이 유효기간이 있는 식품도 아니고 국민 상식으로 납득할 조치가 이뤄지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유 부총리는 "국민대 결정은 검증시효 폐지의 취지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김씨의 박사 논문은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국민대에 조치 계획을 제출받을 예정"이라고 답했다.

여당의 공세가 거세지자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윤 전 총장을 몰아내기 위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민주당은 총공격했다"며 "지금은 고발 사주 의혹으로 윤 전 총장을 낙마시키려고 법무부, 공수처, 검찰, 국정원장까지 압박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친분을 거론하며 "일반인을 뛰어넘는 특수관계"라며 "박 원장이 야당의 유력 주자를 제거하기 위해 대선에 개입했다고 볼 여지가 높다. 국정원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부겸 국무총리는 "두 분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알 수 없지만 박 원장이 경험이 많고 노련하기 때문에 쉽게 정치개입으로 오해할 만한 행동을 할 만한 분이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최근 박 원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고 밝힌 것에 대해선 "국정원장의 무게도 무게지만, 그분의 평상시 노련함을 봤을 때 조금 의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