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6 08:13 (금)
막바지 접어든 국감…'대장동·무료변론' 공방 예상
막바지 접어든 국감…'대장동·무료변론' 공방 예상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10.25 0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 전체회의에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수석들이 참석해 있다. 2021.8.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정감사가 종반으로 접어든 가운데 이번 주에는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과 경호처, 국가정보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간 충돌이 벌어질 전망이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오는 26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경호처를 대상으로 국감을 벌인다. 27일에는 국가인권위원회를 대상으로 국감이 진행된다.

정보위원회는 28일에 국가정보원에 대한 국감을 실시한다.

야당은 대통령비서실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특별검사제도(특검) 도입을 압박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밝힌 후 더 이상 이 사안을 언급하지 않고 있다.

경호처 국감에서는 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무를 경남 양산 사저 건립을 두고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 사저가 들어설 예정인 경남 양산 하북면 일대 주민들은 지역 곳곳에 현수막을 내걸고 사저 건립을 반대했다. 사저 건립에 대한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사저가 건설된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5월11일 경호처가 사저 건립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등과 간담회를 열고 소통에 나서면서 공사 반대 논란은 일단락된 상태다.

국가인권위원회 국감에서는 송두환 인권위원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간 '무료 변론' 의혹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송 위원장은 이 후보가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으로 재판을 받을 당시 무료로 변론을 맡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부정청탁 금지법' 위반이 아니냐는 공격을 받아왔다.

국정원 국감에서는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에서 제보자 조성은씨와 연계된 것으로 문제 제기된 박지원 국정원장의 '국내정치 개입' 논란을 두고 치열한 설전이 예상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은 지난달 13일 '박 원장이 조씨를 통해 정치에 개입하려 했다'며 박 원장과 조씨 등을 국가정보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박 원장은 현재 입건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