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12.11 화 12:54
HOME 사회
수원발 KTX 직결사업, 예타 통과…2017년 조기착공 추진

'수원발 KTX 직결사업'이 본격 추진될 수 있게 되었다.

경기도는 기획재정부에서 실시한 '수원발 KTX 직결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이하 예타) 결과 비용편익분석(B/C)이 1.0 이상으로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고 8일 밝혔다.

'수원발 KTX 직결사업'은 경부선 서정리역과 수도권KTX(수서~평택) 지제역을 연결(4.7km)하는 2,948억원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공약으로 역점 추진한 정책이다.

KTX 직결사업이 완료되면 수원역을 출발한 KTX 열차는 지제역에서 KTX 전용 노선을 타고 대전까지 달릴 수 있어 수원~대전 구간의 이용시간이 기존 67분에서 45분으로 23분 단축된다.

또한 수원역에서 호남선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수원~광주송정 구간도 195분에서 83분으로 112분 단축된다.

운행 횟수도 현재 1일 8회(상·하행)에서 34회로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는 예타 결과를 바탕으로 금년 정부 추경에 설계비를 반영해 금년 설계를 착수하고 2017년 10월 조기착공이 가능하도록 국토부와 기재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다.

현재 경기도내 KTX를 이용할 수 있는 역사는 광명역, 수원역, 행신역 3곳이며 금년말에는 수도권KTX(수서~평택)가 개통되면서 동탄역, 지제역이 추가된다.

또한 금회 예타를 함께 통과한 '인천발 KTX 직결사업(3.5km/3,509억원)'이 병행 추진되면 안산 초지역, 화성 어천역 2곳이 늘어나 도내에는 총 7곳에서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서상교 경기도 철도국장은 "'수원발 KTX 직결사업'은 전 국토의 반나절 생활권 제공을 위해 시급한 사업"이라며, "2017년 조기 착공을 위해 국회, 중앙부처 등과 협조 요청할 것이며, 아울러 현재 예타 진행중인 GTX C(의정부~금정)노선과 병행해 의정부까지 KTX를 연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