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물류유통센터 1호점' 입주기업 모집
경기도 '공공물류유통센터 1호점' 입주기업 모집
  • 이화연 기자
  • 승인 2016.05.16 0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공유적 시장경제의 실현을 위해 설립하는 '경기도 공공물류유통센터 1호점'의 입주기업을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공공물류유통센터'는 도내 중소기업이 입주해 시세보다 훨씬 낮은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물류인프라다.

입주 기업은 단순 물류보관센터 등으로 활용하거나, 물류 전문업체 위탁 등을 통해 물품보관, 재고정리, 제품출하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특히, 경기도는 토지나 건물, 자본, 인력 등을 도에서 제공하고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기업들이 이를 공유해 스스로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는 경기도 공유적 시장경제의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일본, 유럽 등 물류선진국에서는 제품가격에서 물류비용이 차지하는 비용이 6%내외에 불과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10%이상으로 상대적으로 높아 중소기업들에겐 상당한 부담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남경필 지사는 지난 4월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와 함께 CJ대한통운 소유 군포복합물류센터 일부 부지에 공공물류유통센터를 설치하는 내용의 '경기도 공공물류유통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입주 대상은 공고일 기준(2016년 5월 16일) 1년 이상 도내에 본사 또는 공장이 소재한 법인 및 개인 사업자 중 2015년 기준 매출이 50억 원 이하인 업체다. 중소기업은 물론, 스타트업과 사회적 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도 입주가 가능하다.

임대장소는 CJ대한통운 군포복합물류단지 내 유효고 5.4m의 시설이다. 내부에는 수직반송기와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외부에는 1층 차량접안용 도크를 갖추고 있다.

입주기업 1곳당 최대 330㎡ 규모의 공간이 주어지며, 월 임대료는 3.3㎡당 20,000원이다. 임대기간은 2년+α로, 추후 경기도-CJ대한통운 간 업무협의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이는 여타 물류단지가 월 임대료를 3.3㎡당 30,000원 이상 받는 것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이다.

입주는 오는 7월 초부터 가능하며, 도는 공식적인 개소식을 7월 13일 개최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http://www.gg.go.kr)를 참고하거나 경기도 경제정책과(031-8030-2823)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