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9.26 화 18:34
HOME 사회
경기도 게임기업, 수출상담회 통해 1,364만 달러 계약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지난 12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2017 제3회 지넥스트 비즈니스 데이(G-NEXT Business Day)’를 개최한 결과 1,364만 달러 상당의 계약 추진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넥스트 비즈니스 데이’는 도내 게임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수출상담회로 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주최·주관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했다.

이번 행사에는 경기도 게임기업 43개사와 세계적인 게임 유통사, 투자사 26개사(6개국)가 참가해 128건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해외 유명 게임퍼블리싱 회사인 인도네시아의 리토(LYTO), 중국의 치후 360(Qihoo 360), 윙킹 엔터테인먼트(Winking ENTERTAINMENT), 아워팜(OURPALM), 싱가포르의 리미트리스 얼라이언스(Limitless Alliance), 말레이시아의 애드핏(Adfit), 베트남의 소하게임(SOHAGAME), 미국 엔티티게임(NTTGAME) 등이 참석해 주목을 받았다.

이날 현장에서는 도내 4개 게임중소기업과 5개 해외퍼블리셔(유통사) 현지 판권에 관한 업무협약을(MOU) 체결하는 성과도 거뒀다. 이들은 협상을 계속해 프로젝트 별로 현지시장 유통을 추진할 예정이어서 도내 게임사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이 예상된다.

경기콘텐츠진흥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내 게임 기업들이 신흥 해외시장인 동남아와 인도 등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신흥시장 개척과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오는 9월, 2017 제4회 지넥스트 비즈니스 데이를 개최할 계획이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영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