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당 1일 성명 "산하기관장 인사권 강행 유감"
경기도의회 민주당 1일 성명 "산하기관장 인사권 강행 유감"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8.10.02 0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자료사진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장 임명을 둘러싸고 이른바 '낙하산 인사' 논란이 이는 가운데 경기도의회가 "도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권 강행"이라고 비난했다.

도의회 절대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일 성명을 내 "공공기관장에 대한 인사권 행사는 도지사의 고유권한이지만 일반적이고 상식적인 기준과 잣대에 부합하지 못할 경우 그 합법적 권한은 정당성이 심각하게 훼손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경기도의 인사기획은 '연정을 넘어선 협치'를 선보일 기회조차 도민 앞에 제시하지 못했다"며 "도민과의 소통이 부재한 인사권 강행의 결과를 보이게 된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경기연구원, 경기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문화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일자리재단 등 6개 산하기관장 외에 나머지 19개 산하기관장 후보자도 인사청문회를 여는 방안에 대해 도가 소극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