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돛 올렸다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돛 올렸다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5.29 17: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대표, 시장, 국회의원, 시·도의원 등 24명으로 구성
‘산수화상생협력협의회’ 돛 올렸다. (사진= 수원시)
‘산수화상생협력협의회’ 돛 올렸다. (사진= 수원시)

 

28일 화성시 융건릉에서 염태영·서철모·곽상욱 시장이 만나 수원·화성·오산시가 참여하는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을 열었다. 세 도시는 지난해 11월 ‘산수화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공동번영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산수화’는 오산의 ‘산’, 수원의 ‘수’, 화성의 ‘화’를 조합해 만든 이름이다. 산수화의 꽃말은 ‘영원한 사랑, 불변, 지속’이다.

상생협력협의회는 세 도시 주민대표를 비롯해 시장, 지역 국회의원, 시·도의원 등 24명(각 8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실질적 협력을 바탕으로 한 ‘자치분권의 새로운 표준 모델’을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또 세 도시 간 상생발전과 협력사항을 제안하고, 심의·의결한다.

이번 협의회 출범으로 수원・화성・오산시 권역 시티투어 활성화, 대중교통 연계노선 확충, 재난관리 협력체계 구축 등 상생협력·교류 사업이 더욱 탄력 받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