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07:03 (금)
검찰, 손혜원 의원 부동산 21채 몰수 방침
검찰, 손혜원 의원 부동산 21채 몰수 방침
  • 이호진 기자
  • 승인 2019.06.19 09: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손혜원 의원 측이 매입한 건물 21채를 몰수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MBN이 보도했다. 

손 의원은 차명으로 보유한 게 드러나면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는데, 비밀정보를 얻어 매입한 부동산 모두가 몰수될 가능성이 커진 것.

수사결과가 재판에서도 인정된다면 약속대로 자신의 재산을 내놓아야 할 수도 있는 상황에 몰린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손 의원측이 취득한 건물 21채를 모두 몰수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손 의원이 매입한 건물은 모두 24채인데, 이 중 보안자료를 보기 전인 2017년 5월 전 매입한 3채를 제외한 21채가 대상이다.

부패방지법 상 공직자는 업무처리 중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물 등을 취득하거나 제3자로 하여금 취득하게 하면 안된다. 이를 위반하고 취득한 재물에 대해서는 몰수할 수 있는데, 이를 적용하겠다는 것.

손 의원이 건물을 처분할 수 없도록 검찰이 몰수보전 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몰수 여부는 향후 재판에서 가려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