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로 수원고검장 사의 표명
이금로 수원고검장 사의 표명
  • 이호진 기자
  • 승인 2019.07.11 0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내부망에 글 올려…검찰 고위 간부로는 5번째

 

이금로 초대 수원고검장 (사진= 수원고검)
이금로 초대 수원고검장

이금로 초대 수원고검장(54·사법연수원 20기)이 10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 고검장은 이날 오후 검찰 내부망에 "이제 삶의 전부였던 검찰과 여러분 곁을 떠나려고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군 법무관을 마치고 서울동부지청 초임 검사로 시작한 지 25년 4개월이 흘렀다"며 "돌이켜 보면 젊음과 열정을 바친 검찰이고, 여러분과 함께했기에 너무나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 고검장은 검찰 개혁과 관련 "논어에는 '민무신불립(民無信不立)', 즉 백성이 믿지 않으면 설 수 없다는 말이 있다"며 "검찰 구성원들이 주인공이 돼 뼈를 깎는 고통과 열정으로 잘 헤쳐나가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 고검장은 1991년 사법연수원(20기)을 수료한 뒤 1994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을 시작으로 수원지검, 서울지검 검사를 거쳐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차장검사, 대검 기획조정부장, 인천지검장, '주식대박 진경준 사건' 특임검사, 법무부 차관, 대전고검장 등을 역임했다.

이 고검장의 사의 표명은 지난달 17일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 간부로는 5번째이다. 외부개방직인 정병하(59·18기) 대검 감찰본부장도 최근 사의를 밝혔다.

앞서 봉욱(54·19기) 대검 차장검사,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박정식(58·20기) 서울고검장 등이 사의를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