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는 일본군 위안부 늘 왜곡"..서경덕, SNS에 영상 캠페인
"日 아베는 일본군 위안부 늘 왜곡"..서경덕, SNS에 영상 캠페인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8.06 0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이번 영어 영상의 주요 장면중 일본 아베 총리의 일본군 위안부에 관한 역사왜곡 발언
사진 : 이번 영어 영상의 주요 장면중 일본 아베 총리의 일본군 위안부에 관한 역사왜곡 발언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전 세계 유력 매체에 꾸준히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SNS를 통해 '강제성'을 부인하는 일본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 영상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45초 분량의 애니메이션 영상은 지난 3년 전 페이스북에 광고를 올려 큰 화제가 됐던 영상으로, 이번에는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유저들과 함께 전 세계에 널리 퍼트리는 캠페인을 벌이는 것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최근 독일 및 일본 전시회에서 소개된 '위안부 소녀상' 작품이 철거되는 등 일본 정부가 전 세계를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지우기 위해 압박중이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어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또 한분이 별세하셨고 이젠 생존자가 20명 밖에 남지 않아 일본군 위안부 역사왜곡을 일삼는 아베 정권을 좀 더 적극적으로 알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영상은 세계 주요 국가 리더들의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발언을 담았고 특히 영어, 중국어, 스페인어 등 3개 국어로 SNS 내 설명글을 첨부하여 세계인들 누구나 쉽게 이해할수 있도록 제작됐다.

또한 아베 총리를 애니메이션으로 형상화하여 "일본이 국가적으로 여성을 성노예로 삼았다는 근거없는 중상이 전 세계에 퍼지고 있다"라는 실제 발언을 영상안에 그대로 넣어 잘못된 역사인식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이번 화이트리스트 제외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뿐만이 아니라 강제징용 등 일본의 역사왜곡을 전 세계에 널릴 알릴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팀은 다가오는 광복절을 맞아 '아베의 거짓말'을 주제로 한 새로운 영상을 제작중이며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널리 알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