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로봇기술 배우고, 드론 띄워보고
인공지능·로봇기술 배우고, 드론 띄워보고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11.26 0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지난 9월부터 운영하는 ‘도시가 대학이다 Univercity’ 프로그램이 시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도시가 대학이다’는 수원시가 진행하는 ‘리빙랩 프로젝트’의 하나로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스마트시티 교육 프로그램이다.

수원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2019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추진하면서 지난 9월부터 시민 참여방안으로 ‘리빙랩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생활 속 실험실’이라고 불리는 리빙랩은 시민 삶의 현장 곳곳을 실험실로 삼아 여러 가지 사회 문제의 해법을 찾는 시도를 일컫는 말이다. 시민과 수요자, 생산자가 함께 아이디어를 내고, 실증(實證)하면서 혁신을 이뤄내는 현장 실험실이다.

단국대학교 SW디자인 융합센터, SAP 코리아, (재)디코리아와 함께 진행하는 ‘도시가 대학이다’는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강연과 실습으로 이뤄진다.

지금까지 ▲스마트시티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최신 생활형 인공지능 및 로봇 기술 ▲브라이틱스를 활용한 데이터분석 및 시각화 ▲드론을 이용한 인공지능 활용 등을 주제로 7차례 진행했다.

청년바람지대, 삼성 SDS 잠실, 수원시청 정보화교육장, SAP 코리아 등 다양한 장소에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연구원, 델 테크놀로지·삼성SDS·인텔코리아 관계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강의했다.

‘도시가 대학이다’는 11월 30일 ‘빅데이터의 이해 및 데이터베이스 실습’을 주제로 열리는 교육으로 마무리된다.

교육 참여자들의 반응은 무척 좋은 편다. 지난 15일 수원시청 정보화교육장에서 이인구 인텔코리아 전무가 강의한 ‘드론을 이용한 인공지능 활용’은 최대 수강 인원(30명)이 조기에 마감되기도 했다.

이날 교육 참가자들은 인공지능의 기초와 추론 이론 강의를 듣고, 코딩 연습을 하고, 교육장 안에서 미니드론을 띄워보는 실습을 했다.
‘도시가 대학이다’ 전체 교육을 지원하는 SAP코리아의 엄규리 파트너는 “모든 강의에 빠지지 않고 참여하는 시민이 있을 정도로 호응이 좋다”며 “많은 시민이 스마트시티에 대한 지식을 배우길 바란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온오프믹스(https://onoffmix.com/)에서 ‘도시가 대학이다’를 검색해 사전 신청을 하면 시민 누구나 무료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수원시는 지난 5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19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고, 현재 민간·대학 등과 거버넌스를 구성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적용한 스마트 솔루션·서비스를 마련하고 있다.